Home > 블로그

자연은 기적이었다.

시인 월리엄 브레이크가 “한 송이 들꽃 속에서 천국을 본다…” 는 말은 과장된 비유이며 추상화된 상징성의 극대화라 여겼었다.
1

그러나 매일 변하는 자연 앞에 끝없이 고개를 끄덕이며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.
2

작은 일상에 숨겨진 거대한 진실과 소소한 파편들 사이에 깃든 숱한 진리를 보라는 그의 충고가 깊이 와 닿는 요즘이다.
3

소소한 것들에 깃든 커다란 것, 거대한 것 속에 있는 작은 것, 끊임없이 변하는 것과 늘 변하지 않는 것, 내가 숨쉬는 공기가 내 속으로 들어가듯 모든 것은 끝없이 잇닿아 있다는 것을 나 역시 배우고 있다.

자연으로 돌아가라!

장 자크 루소가 “자연으로 돌아가라!”
는 충고를 귀거래사로 삼고 들어 온 산청.4

5

미처 몰랐었다.
작은 꽃마리와 무당벌레 한 마리부터 5층 높이 이상이나 되는 히말라야시다까지 나를 둘러싼 자연이 끊임없이 교감하도록 가르친다는 것을.

6

7

8
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은 말했다.
“삶을 사는 데는 단 두가지 방법이 있다. 하나는 기적이 전혀 없다고 여기는 것이고, 또 다른 하나는 모든 것이 기적이라고 여기는 방식이다.”
그의 말이 옳았다.

9

자연을 가만히 그리고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으면 매일매일 기적을 보게 된다.

내가 심지도 않았는데, 아무것도 없어 보이던 땅에서 어느새 송이송이 알을 담은 포도나무.
전 집주인의 공이 모습을 드러낸다.

10

11

내가 씨 뿌리고 물 주지도 않은 그 곳에 땅 속 깊이 숨어 있던 씨앗이 오월이 되니, 연두빛의 여린 잎은 거친 흙을 밀고 나왔다

12

13

놀랍고 신비스럽다!
철쭉꽃이 지고 난 자리에 초롱꽃이 맺혔다.
어디서 왔을까?

14

마당 곳곳에 들깨가 자라고 있다.
작년에 아주까리를 심은 밭에서는 심지도 않은 아주까리가 모종을 옮겨 놓은 듯 일정한 거리를 두고 자라고 있다.

15

16

돌나물에 꽃이 피고 시들시들 해져서 뽑았더니 그 자리에는 이미 다른 생명이 틈새를 비집고 무수히 올라와 있었다.
탱자였다!17

이른 봄, 어린 은행잎이 올라오길래 예사롭게 여겼는데 이미 제법 자라 거대한 수은행나무 옆에서 제 존재를 과시하고 있다 .

18

19

자연은 매일 기적을
일으킨다!

「에밀」의 저자 장자크 루소의 마음이 이런 것이었을까 감히 상상을 해본다.
“나는 이 거대한 자연 안에서…경탄의 대상을 보며 그 대상과 하나 되는 것을 느낀다. 어떻게 이 장미를 약절구에 넣어 빻을 수 있단 말인가? 나는 자연을 즐기고 관찰하고 도식하길 원한다.”

20

나 역시 그의 말에 깊이 공감하게 된다.
자연 안에서, 지리산 기슭에서, 산청에서, 나의 집 뜰에서 나는 기적을 만나고 천국을 느낀다.21

sns기자단 박미정

저작권표시YES상업적이용NO컨텐츠변경NO