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ome > 블로그

햇살 드는 자리로 봄 마중 가다 – 산청조산공원

1
봄 냄새 맡아보라는 봄바람의 권유에 햇살이 드는 자리, 산청 조산공원으로 봄 마중을 떠났다. ‘필봉산’ 시가 적힌 시비 뒤로 필봉산이 보인다.

두툼한 겨울 잠바를 비집고 들어오는 바람은 엉덩이를 들썩이게 한다. 움츠렸던 어깨를 펴고 봄 냄새 맡아보라는 봄바람의 권유에 햇살이 드는 자리로 3월 5일, 봄 마중을 떠났다.

경남 산청군 산청읍 내 중심가를 벗어나 웅석봉 쪽으로 들어가다 멈췄다. 산청청소년수련관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길 건너편으로 걸었다. 붓 끝을 닮았다는 필봉산(筆峯山)이 보이는 곳에 송귀준 시인의 시 ‘필봉산’이 돌에 새겨져 있다.
‘(전략)남명 선생의 단성소/ 필봉산이 가져다/ 쓰셨을 거다/ 목숨은 하늘에 걸어두고/~’

2
산청 조산공원 햇살 넉넉하게 내리는 풀 한쪽에 하얀 개 한 마리 두 눈을 감고 잠들었다.

시 한 구절 읽을 때마다 필봉산 한 번 바라보았다. 시를 읽은 뒤 산청군민 체육공원이라는 ‘조산공원’을 거닐었다. 햇살이 송골송골 내려앉았다. ‘산에 가서’라는 강희근 시인의 시가 새겨진 시비 앞에서 걸음을 멈췄다.
‘나이 스물을 넘어 내 오른 산길은/ 내 키에 몇 자는 넉넉히도 더 자란/ 솔숲에 나 있었다//~’ 시를 떠올리며 천천히 공원 내 작은 숲을 걸었다. 햇살 미소에 보조개 지어 보였다. 햇살 넉넉하게 내리는 풀 한쪽에 하얀 개 한 마리 두 눈을 감고 잠들었다. 발걸음 조심조심 지났다.

3
산청 조산공원 해먹에 누웠다. 내 머리 위로 햇볕 한 줌이 우수수 떨어진다.

개를 지나자 마치 물개를 닮은 바위가 보인다. 근처 고등학교 운동장에는 공놀이하는 아이들의 소리가 밀려온다. 새마을회관 한쪽에는 양산처럼 하늘을 받친 소나무가 있다. 소나무 아래 잠시 앉았다. 긴 의자들이 햇볕 바라기처럼 옆으로 나란히 줄지어 있다.

4
산청 조산공원 내 인공 암벽

널따란 평상을 발아래 두른 나무가 보인다. 평상에 걸쳐 앉았다. 옆에는 두 나무 사이에 걸쳐놓은 해먹이 바람에 살랑인다. 잠시 해먹에 누웠다. 내 머리 위로 햇볕 한 줌이 우수수 떨어진다.

5
산청 조산공원 내 롤러스케이트장

인공 암벽 등반할 수 있는 체험장이 나온다. 가방을 내려놓고 두 손을 인공 암벽에 붙였다. 무거운 내 몸 탓일까. 숨만 가쁠 뿐 두 다리를 완전히 땅에서 떼지 못했다. 인공암벽 근처에 할아버지 세 명이 잔디밭에 앉아 이야기꽃을 피우며 소주를 기울인다.

6
샛노란 산수유꽃이 봄을 알릴 준비가 한창이다.

인공암벽 옆에는 롤러스케이트장이 아이들을 기다린다. 그 옆으로 샛노란 산수유꽃이 봄을 알릴 준비가 한창이다. 다시금 시비(詩碑) 넷을 만난다.
‘그대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’ 묻는 함석헌 님의 시를 읽으며 산 높아 골 깊고 물 맑은 곳, ‘(전략) 눈 비로만 씻은 얼굴/ 솔향기를 풍기거늘/ 행여 산청을 찾는 이여/ 흙발로 오걸랑 마소//’며 산청을 노래한 김규정 시 ‘산청’ 시 앞에서 가져간 캔 커피 한 잔 마셨다.

7
산청읍 내를 둘러싼 강과 산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꽃봉산 전망대

저 너머 산청읍 내를 둘러싼 강과 산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꽃봉산 전망대가 보인다. 청소년수련관 앞 작은 개울을 건너 놀이터로 향했다. 아이들 재갈 거리는 소리가 해맑다. 놀이터 한쪽에는 어른 두 명이 손을 맞잡아야 할 정도로 커다란 느티나무가 두 팔 벌려 하늘을 향하자 햇살이 넘실거려 들어왔다. 녀석은 봄을 맞으려고 때를 벗기려는 지 제 허물을 밀어내었다.

8
어른 두 명이 손을 맞잡아야 할 정도로 커다란 느티나무가 두 팔 벌려 하늘을 향하자 햇살이 넘실거려 들어왔다.

아래에는 봄소식을 전하는 ‘봄까치꽃’이 앙증스럽게 낙엽사이로 연보랏빛 향기를 품어낸다. 근처 게이트볼장에는 “따악~” 경쾌한 소리와 함께 게임을 즐기는 어르신들이 보인다. 경호강가로 향했다. 맑은 강물에 세월과 물고기를 잡는 이들의 낚시줄이 하늘에 번쩍인다.

9
봄소식을 전하는 ‘봄까치꽃’이 앙증스럽게 낙엽사이로 연보랏빛 향기를 품어낸다.

한 걸음, 한 걸음 천천히 다가오는 봄을 마중했다. 살포시 내려앉은 봄님 덕분에 겨울에 작별을 고했다.

10
산청 조산공원은 경호강과 벗삼으며 산책할 수 있다.

sns기자단 김종신

저작권표시YES상업적이용NO컨텐츠변경NO